본문 바로가기
티롤리안 브릿지(통닭구이)...2004/05/07 천지 알파인 클럽 2005. 3. 10.
간현암장...2004/05/03 천지 알파인 클럽 2005. 3. 9.
다시 가본 만장봉..2004/04/26 연녹색으로 단장한 싱그러운 자태로.. 웅장하고 아름다운 모습으로.... 지금도 눈에 아른거립니다. 2005. 3. 7.
오......봉! (2004/03/29) 오봉...정말이지 멋지더군요. 2005. 3. 6.
소리산 암장.....2004/03/25 2005. 3. 6.
내가 만일..... 2004/03/15 ....거미였으면...^^* 2005. 3. 4.
" 불암산.."....2004/03/15 두번째 만나는 불암산 오랫만에 장비 챙기는 마음이 설레임 반..불안감 반..과연 할 수 있을까?.. 석계역에서 반가운 님들 악수로 만나고 만남의 인연이란 더욱이 산으로 향한 만남이 삶의 소중한 부분임을 늘 느끼며 일행은 산속으로 스며듭니다 대 슬랩 앞에서 호흡 한번 가다듬고 바위와 신발과 마.. 2005. 3. 4.
시산제...2004/03/19 행사 준비하신 분들 수고 하셨습니다. 참석해 주신 모든 분들도 수고하셨구요. 올 한해도 안전하고 유쾌한 산행이 될 것을 다시 한 번 기원합니다. 2005. 3. 4.
소요산에서 마차산까지 두 곳을 다녀 왔습니다 (2004.3/7) 만월산 위로 붉게 물들이며 태양이 떠오른다. 거실 가득히 햇살이 들어 찬다. 오늘은 나홀로 산행이다. 오랫만에 가져보는 홀가분함이다. 겨울산행에 늘 그렇듯이 보온병, 컵라면과 약간의 밥을 준비하고 보조자일 20미터, 아이스 햄머,아이젠, 오버 트라우져, 파카, 장갑,여벌의 양말 랜턴 독도장비, 그리고 비상식으로 쵸코렛등등... 가벼운 워킹 스타일로 베낭을 꾸렸다. 집을 나선다. 찬기운이 돌기는 하지만 그리 춥지는 않다. 오늘 같은 날씨라면 워킹하기에는 최적의 기온일 것 같다. 하늘엔 구름 한점 없고 시계도 매우 좋다. 전철을 이용해서 의정부역에 도착하니 9시 40분이다. 10시 20분에 출발하는 표를 끊어서 열차에 들어서니 벌써 좌석이 꽉 차 빈자리가 없다. 등산객이 거의 절반이다. 열차가 출발한다. 머.. 2005. 3. 4.
북한산 14성문을 완주하며..2003.11/12 어둑이 가기전에 일어났다. 동편이 밝아오기 시작하는데 하늘은 잔뜩 찌푸려 있다. 비는 오지 않을 것 같은 느낌이다. 씻고 밥먹고 베낭을 꾸린다. 쇠덩어리들을 빼고나니 너무 가볍고 헐렁하다. 혹시나 해서 가벼운 보조자일 하나는 챙겨 넣었다. 그래도 텅~ 해서 빈 물통을 세개씩이나 넣으니 모양이.. 2005. 3. 3.
월출산 형제봉에서...2003.10.26 형제봉 릿지 시작입니다... 권영진님이 선등해서 너머에서 확보보고 있구요(사진에서는 안보임) 맨위 정대장..중간에 참이슬님..밑에 지현님..연등입니다.. 수리 덜깬 너구리가 ... 잘도 올라갑니다...ㅎㅎ 지현님 등반중 .. 두번째 구간입니다... 정대장님 이어서 두번째 구간을 오르고 있습니다... 형제.. 2005. 3. 2.
한편의 시를 위한길.....2003 10/8 이동원의 가을노래를 들으니 정말 가을이 내 가슴 깊이 찾아왔음을 실감하겠네. 지금은 룰루랄라♪....이런길만 있음 좋겠다.. 하며 올라가는중. 우리가 피아노치며 지나온곳을 다른팀들이 올라오고있다. 노적봉 정상에서 바라본 토왕폭포. 질루 잘나온 사진...^^* 우리 임대장 홧팅!!!!. 하산하면서 바.. 2005. 2. 26.
숨은벽 후기.....2003. 5/8 2003년 5월 8일 어버이날이자 초파일 구파발 인공폭포앞에서 모여.... 156번 송추가는 시외버스를 타고 효자리에서 내린다. 밤골 매표소를 지나 조금 올라가다보면 이 폭포가 나온다. 폭포이름은 내맘대로 짓기 나름. 열명이 다 잡힌 사진인데 찍사만 빠짐..^^* 뒤에서 세번째가 나고 내 머리위로 숲에서 취나물을 열나 뜯고있는 사람이 임대장. 점심에 먹을 취나물을 고 새에 뜯고있음. 폭포소리와 함께 불어주는 바람이 정말 시원하다. 숨은벽을 배경으로. 인수봉과 원효능선 염초, 백운대 사이에 보이지않게 숨어있다하여 숨은벽이라한다. 내 뒤로 보이는 바위를 오르기직전임. 처음 50m 대슬랩을 오른후에 까리까리한곳을 몇번 지나면 정상에 엄지바위가 나온다. 저 사진에서는 아직 안보임. 대슬랩을 오르면 바로 나타나는.. 2005. 2. 26.
도봉산 낭만길...2003. 7/17 2003년 7월 17일 도봉산 '낭만의 길' 참석인원 임대장 정대장 모래성 과수원 참이슬 사랑에 인천역에서 전철을 타고 도봉산역에 내림. 둬시간 앉아가니 허리도 아프고 궁뎅이도 짓눌려 더 피곤하다. 그렇다고 서서 갈수는 절대 없구.....^^* 도봉산역은 언제나 인산인해. 이제는 늘 그러려니~~~ 한다. 도봉.. 2005. 2. 23.
북한산 까마귀봉...2003. 8/17 2003년 8월 17일 일요일 (북한산) 전날 비가 온다고 하더니 역시나 하늘은 잔뜩 흐려있드구만 비는 안온다. "언넘이 비온다했어?....^^*" 동암역에서 기다리는 임대장을 만나 코스를 북한산 오십만원짜리 길을 가기로 정했다. 휴식년제 구간은 입산금지인데 걸리면 벌금이 50만원.....^^* 웃을일이 아닌데... .. 2005. 2. 22.
728x90
728x90